이용약관
닫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동의
닫기
개인정보 제 3자 제공동의
닫기

★투데이 핫 증시 2020.11.06★ > A 증권미디어

본문 바로가기

A 증권미디어

★투데이 핫 증시 2020.11.06★

페이지 정보

작성자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8회 작성일 20-11-06 13:20

본문

02d0efded827eae7581cdc58ae5646c4_1604636203_2425.png
​클릭시 기사바로가기(매체사 : 아시아경제) 


개인 '인버스' 상품 사들이고

"지금이 고점"인식, 매도 행렬

외국인·기관, 추가상승 전망

'레버리지' 전일 1489억원 매수


증권가 "불확실성 사라져"

원화 강세로 외인 유입 기대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의 당선이 확실시되면서 국내 증시가 2400선을 넘어섰지만 개인 투자자들은 지수 인버스 베팅에 나서고 있다. 경험적으로 2400~2450선이 고점이라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지수가 다시 미끄러질 것으로 보고 있는 것이다.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지수 레버리지 상품에 베팅하고 있다. 대선 불확실성이 걷히면서 코스피가 우상향 흐름을 보일 것으로 예견하고 있다.



개인은 인버스, 외국인ㆍ기관은 레버리지

 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들어 개인들은 'KODEX 200 선물 인버스 2X'를 3989억원으로 가장 많이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일엔 하루 동안 2568억원어치 사들이며 지수 하락에 대한 투자심리를 확대했다. 'KODEX 인버스'도 전일에만 417억원어치를 매수해 이날 두 번째로 많이 사들인 종목으로 집계됐다. 


 '지금이 고점'이란 인식이 퍼지면서 차익실현을 위해 시장에 매물도 내놓고 있다. 이달 들어 4거래일 연속 순매도를 유지하며 총 2조5437억원을 팔아치웠다. 종목별로 보면 가장 많이 팔아치운 기업은 삼성전자로 개인은 4243억원을 순매도했다. 이어 LG화학(3600억원), KODEX 레버리지(3400억원), 삼성SDI(2420억원), 삼성바이오로직스(2382억원) 순으로 매도 규모가 컸다.


 개인들이 하락에 무게를 두는 것은 국내 증시가 2400~2450선의 벽을 쉽게 뚫지 못할 것이란 전망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달 들어 코스피가 2267.15에서 2413.79로 6.5%가량 급등해 2400선을 재탈환하자 다시 조정받을 것으로 본 것이다. 지난 9월에도 개인들은 코스피가 2450선에 다다르자 'KODEX 인버스 레버리지'를 같은 달 20일까지 2400억원어치 사모아 지수 하락에 대비하는 모습을 보였다.


 반대로 외국인과 기관은 지금 시점에서 지수가 추가로 상승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외국인과 기관은 'KODEX 레버리지' 상품에 베팅하며 전일에만 1489억원어치 주식을 샀는데, 기관은 1397억원, 외국인은 92억원어치 사 모았다. 같은 구성의 'KODEX 200'도 150억원어치 사들였다. 이미 850선을 웃돌고 있는 코스닥지수에 대해서도 더 오를 수 있다고 전망했다. 기관은 'KODEX 코스닥150레버리지'를 245억원어치 사들였고, 외국인은 'KODEX 코스닥'과 'TIGER 코스닥150'을 각각 33억원, 32억원어치 순매수했다.



"불확실성 걷혔다" 코스피 상승 전망 우세

 증권가에선 미국 대선의 불확실성이 사라진 만큼 당분간 상승 흐름을 보일 수 있다는 데 무게를 뒀다. 국내 주식시장에 외국인의 유입이 예상되는 만큼 앞으로 외국인의 움직임에 주목해야 한다고 전망했다. 외국인의 유입이 기대되는 가장 큰 이유는 달러화의 약세에 따른 원화강세다. 미국 대선에서 바이든의 당선 가능성이 커지면서 현재 원ㆍ달러 환율은 1130원 아래로 내려갔다. 위안화의 강세 기조도 계속되면서 원화강세는 당분간 유지될 것으로 예상된다.


 하인환 KB증권 연구원은 "경기부양책도 결국엔 타결될 수밖에 없다는 점과 미국의 시중 통화(M2) 증가율이 여전히 유로존을 웃돌고 있다는 점에서 달러 약세는 계속될 것"이라며 "위안화 강세 시기엔 항상 신흥국ㆍ한국 관련 상장지수펀드(ETF)로 대규모 자금 유입이 있었다는 점도 고려해야 할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각종 소송을 제기하고는 있지만, 시장이 이를 크게 받아들이진 않을 것이란 의견도 나온다. 김대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지금 시장은 외국인의 매수세를 계속 기대해볼 수 있는 환경으로 코스피는 최대 2480선까지 다다를 수 있을 것"이라며 "다만 공화당의 상원 확보가 유력해진 만큼 추가 경제 부양 정책에 대한 공화당 의원들의 언급에 대해선 주의 깊게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상호명 : 아마존소프트ㅣ 대표 : 강인성ㅣ대표번호 : 1522-0866 본사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25-4 신송빌딩 10층
사업자 등록번호 : 451-04-01035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강인성ㅣ E-MAIL : VHSTKAK@NAVER.COM

상호명 : 엘앤케이플래넷ㅣ 대표 : 강인성ㅣ대표번호 : 1522-0866 | 본사 주소 :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강남로 9, 7층 705-5 에이호
사업자 등록번호 : 180-88-01017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강인성ㅣ E-MAIL : VHSTKAK@NAVER.COM